실시간 연재기사
(문학의 길에서)글감 2021/10/15 02:14
김동순 권사(배우리한글학교장, 연합교회) 문학이라는 범주에 속하는 대표적인 작품에 시와 소설이 있다. 이 갈래들은 작가의 손에 의해 작품이 생산되어 독자에게 전달되는 공통점이 있고 각각 그들만이 가…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인문학으로 읽는 바울 생 2021/10/15 01:59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바울이 베스도 총독에게 자신의 무죄를 설명할 때 베스도 총독은 설득을 당했습니다. 베스도는 자신의 판단을 보증하기위해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아그립바 2세와 그의 아내이…
(브라질 사회 읽기:한인의 미래)누가 불평등을 개선할 것인가 2021/10/08 08:05
정기중 선교사(사회학박사,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불평등 브라질의 가장 큰 문제는 불평등입니다. 불평등은 인생의 출발선이 다른 것이지요. 출발선이 다르면 골인지점도 다릅니다. 출발선은 부모의 배…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인문학으로 읽는 바울생 2021/10/08 08:01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바울을 2년간 구금하고 있었던 벨릭스는 계속된 유대인의 폭동과 소란으로 해임되었습니다. 특히 가이사랴에서 발발했던 유대인과 이방인의 갈등을 해결하지 못한 벨릭스를 당…
(문학의 길에서)한가위 2021/09/23 08:16
김동순 권사(배우리한글학교장, 연합교회) 추석이라는 한국의 대표적인 명절이 이틀 앞으로 다가옴을, 떡 보따리를 챙겨 보내는 누군가의 고마운 손길로 확인이 된다. 잊은지 오래 된 명절이 고맙기도 하고 …
(브라질 사회 읽기:한인의 미래)혁신국가 2021/09/23 08:14
정기중 선교사(사회학박사,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혁신의 시대 혁신의 시대입니다. 혁신은 변하지 않는 관습, 조직, 패턴에 대한 도전입니다. 형세, 흐름,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지 못하는 조직과 사회 …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인문학으로 읽는 바울 생 2021/09/23 08:11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예루살렘에서 체포된 바울이 천부장과 백부장의 호위를 받으며 가이사랴(Caesarea)로 이송됩니다. 천부장 글라우디오 루시아(Claudius Lysias)는 유대인의 폭동을 막고, 로마…
(브라질 사회 읽기:한인의 미래)포퓰리즘 2021/09/16 08:56
정기중 선교사(사회학박사,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룰라 룰라가 내년 대통령 선거에 다시 등장 할 것 같습니다. 베네수엘라의 휴고 차베스와 남미 좌파운동을 이끌었던 그는 북동쪽 빈민가 출신, 노동…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인문학으로 읽는 바울 생 2021/09/16 08:52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3차 선교 여행을 마치고 예루살렘에 올라간 바울은 체포당합니다. 체포된 바울이 로마 총독이 머무는 가이사랴(Caesarea)로 옮겨져 2년간 구금 생활을 합니다. 이 가이사랴는 …
(조명환의 추억여행)낭만과 학문의 도시 하이델베르크 2021/09/16 08:43
독일의 역사를 간단하게 훑어보자. 오래전 로마 제국의 몰락으로 프랑크 제국이 선포되었고 신성로마제국으로 번영을 이루다 13세기에 합스부르크가의 지배하에 놓이게 된다. 그 후 신구교의 대립으로 발발한 …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