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연재기사
(여용주 목사의 역사탐방)브라질 개신교회 역사 23 2022/07/01 03:08
여용주 목사(봉헤치로 제일교회 담임) 네덜란드 철수 1644년, 네덜란드 연합공화국 정부는 네덜란드령 브라질의 총독 나싸우 백작을 본국으로 소환하였습니다. 4년 전, 브라건싸(Bragança) 공작 죠엉 …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신약성경의 배경 “헬라 2022/07/01 02:47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바울과 초대 교회가 주도한 1세기 기독교 선교는 대단한 기세로 확장됩니다. 복음이 요원의 불길처럼 세계로 번져나갑니다. 1세기 그리고 2세기 초반의 선교는 마른 장작에 불…
(문학의 길에서)문학과 예능 2022/06/23 02:08
김동순 권사(배우리한글학교장, 연합교회) 여유가 있는 시간이라고 여겨질 때 나 아닌 다른 사람은 무엇을 할는지 괜한 궁금증이 드는 날, 복면가왕이라는 음악 예능프로그램을 보게 되었다. 얼굴에 가면을 …
(여용주 목사의 역사탐방)브라질 개신교회 역사 22 2022/06/23 02:07
여용주 목사(봉헤치로 제일교회 담임) 네덜란드령 브라질의 개신교회 네덜란드 연합공화국의 국교는 개신교 교단 중 하나인 개혁교회였습니다. 1624년에 한 곳이었던 개혁교회는 1630년에 두 곳이 되었습니…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인문학으로 읽는 신약성 2022/06/23 02:03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하스몬 왕조는 다른 왕조와 마찬가지로 내부 권력다툼을 시작으로 몰락하기 시작합니다. 마카비 혁명을 일으킨 맛디아의 세 아들들이 아버지를 이어서 혁명을 이끌었습니다. …
(여용주 목사의 역사탐방)브라질 개신교회 역사 21 2022/06/16 23:21
여용주 목사(봉헤치로 제일교회 담임) 나싸우 총독의 영토확장정책 브라질에 도착한지 한 달 만에 뽀르또 까우보를 재탈환한 나싸우 총독은 남쪽으로 달아난 에스파냐 군 총사령관인 바뉴올리 백작과 패잔…
(강태광 목사의 기독교 인문학 강의)인문학으로 읽는 신약성 2022/06/16 23:17
강태광 목사(World Share USA) 셀레우코스 왕조의 지배하에 평화롭던 유대 땅에 환란의 바람이 몰아친 것은 기원전 175년부터였습니다. 형을 이어 셀레우코스 왕이 된 안티오쿠스 4세는 여러 가지 면에서 파…
(조명환의 추억여행)골웨이, 아일랜드 2022/06/16 23:15
아일랜드는 한국인과 비슷하게 한이 많은 민족으로 알려져 있다. 오랜 영국 식민지의 서러움, 대기근으로 인해 국민 1/3이 죽거나 해외로 이주해야 했던 아픈 배고픔의 역사 때문인가? 그나라 노래인 ‘오 대니…
(문학의 길에서)일그러진 영웅 2022/06/09 22:15
김동순 권사(배우리한글학교장, 연합교회) 인생이 드라마틱한 연극과 같다는 소리는 명언처럼 흔히 알고 있다. 뻔한 결과인 줄 알면서도 드라마나 소설을 읽을 때 왠지 모르게 빠져들며 결말을 기다린다. 자…
(여용주 목사의 역사탐방)브라질 개신교회 역사 20 2022/06/09 22:12
여용주 목사(봉헤치로 제일교회 담임) 요한 마우리츠 판 나싸우-지겐(Johan Maurits van Nassau-Siegen) 네덜란드가 당시 에스파냐의 식민지인 브라질을 침공한지 13년이 되는 1637년, 네덜란드 연합공화국…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