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환 목사 새 책 “자이언 캐년에서 눈물이 나다” 출간
2024/05/03 23:47 입력  |  조회수 : 177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믿음의 벗들에게 보내는 장밋빛 사랑의 편지

ms_A24042909_21714.jpg

 

 조명환 목사(크리스천위클리 발행인)의 새 책 《자이언 캐년에서 눈물이 나다》(쿰란출판사)는 지난 22년 동안 미주한인 기독교계 소식을 전해온 〈크리스천 위클리〉에 실렸던 칼럼을 엮은 책이다. 미국에 사는 이민자요, 목회자요, 또한 30여 년 넘게 기독 언론인으로서 살아온 저자가 우리 시대 교회의 모습을 바라보며 느낀 소감으로, 제2의 고향 LA에 바치는 ‘마음의 편지’이자 쓴소리 단소리이다. 

 월간목회 대표 박종구 목사는 “장밋빛 사랑의 편지”라는 제목의 추천사에서 “조명환 목사의 칼럼, 그것은 사막의 오아시스다. 삶의 여정에 지친 현대인에게 건네는 생수며, 진리에 목마른 영혼들을 위한 잠언이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 읽어도 시원하며 투명하다”며, “조명환 목사의 칼럼은 이 시대 깨어있는 한 영성이 밝은 미래를 꿈꾸는 믿음의 벗들에게 보내는 장밋빛 사랑의 편지”라며, 일독을 권했다.   

 또한 미주문학계에 널리 알려진 이인미 시인은 조명환 목사에게 드리는 헌시 “글밭에 앉아”에서 “글밭에 앉아 세계를 보네/ 글나무 아래서 도시 풍경을 스케치하네/ 애써 피운 꽃나무들에게 물을 주며/ 쓴소리 단소리 거름도 주며/ 주님의 글동산 지기 되어/ 평생 일군 글밭에/ 작은 초록 벤치 하나 놓아 드려요...겨울 채비하노라면 주 오심 새봄 이르리니/ 천국 서기관 되어 주님의 글을 대필하는/ 그대는 천상 글쟁이”라고 노래했다.

 조명환 목사는 충남 서산 출생, 감리교 신학대학교 졸업,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목회학 석사, 풀러신학교 목회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으며, CBS 기독교방송국 사회부 기자, 〈중앙일보〉 미주본사 기자, 〈미주동아일보〉 사회부장, 〈크리스천 헤럴드〉 편집국장, 미주기독언론협회장,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장, 미주 한인교회사 출판위원장, 샬롬연합감리교회 개척 시무 미, 연합감리교단(UMC) 정회원 목사 은퇴, 미주웨슬리언연합회 사무총장(현), 〈크리스천 위클리〉 창간 발행인(현)으로 한국과 미국에서 평생 목회자요, 언론인으로서 교회를 섬기고, 성도들을 위해 설교하고, 시를 짓고, 칼럼을 쓰면서 복음을 전하고 있다.

 저서로는 《미국의 8대 한인교회》(신망애 출판사) 《어머니, 내겐 히트곡이 없어요》(기독지혜사) 《아직 큰 배는 오지 않았다》(기독지혜사) 《이름값 하는 교회》(쿰란출판사) 《미주한인교회사》(쿰란출판사) 등이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