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밀알선교단, 이전 감사예배 드려
2023/05/26 02:32 입력  |  조회수 : 93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오성권 목사, “예수님의 긍휼”이라는 제목으로 설교

resize_IMG_1628.jpeg

 

 브라질밀알선교단(단장 최은성 목사, 이사장 홍순표 목사)은 지난 5월 25일(목) 오전 11시에 선교교회(담임 오성권 목사)에서 밀알 이전 감사예배를 드렸다. 

 최은성 목사의 사회로 진행 된 예배에서는 서재웅 목사(한인제일교회 담임)가 기도를 하였고, Guilherme 학생이 한국어로 “야곱의 축복”을 불러 큰 박수 받았으며, 오성권 목사가 “예수님의 긍휼”(눅18:35-43)이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한 후 기념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권명호 브라질한인회장의 축사가 있었으며, 최은성 목사의 광고가 있은 후 강성철 목사(디아스포라선교회 대표)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예배 후에는 Dia do Familia의 일환으로 밀알 가족들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홍순표 목사(신광침례교회 원로)의 오찬 감사기도가 있은 후 준비된 오찬을 나누며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올해로 창단 22주년을 맞이하는 본 선교단은 지난 2021년 7월, 코로나19로 인해 기존에 임대하여 사용하던 건물에서 한마음사랑의교회로 사무실을 옮겨 “찾아가는 밀알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으며, 현장 수업을 재개하기 위해 장소를 찾던 중 선교교회의 배려로 본 교회 교육관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resize_IMG_1542.JPG

 

resize_IMG_1543.JPG

 

resize_IMG_1546.JPG

 

resize_IMG_1547.JPG

 

resize_IMG_1551.JPG

 

resize_IMG_1559.JPG

 

resize_IMG_1565.JPG

 

resize_IMG_1566.JPG

 

resize_IMG_1571.JPG

 

resize_IMG_1574.JPG

 

resize_IMG_1588.JPG

 

resize_IMG_1594.JPG

 

resize_IMG_1603.JPG

 

resize_IMG_1606.JPG

 

resize_IMG_1608.JPG

 

resize_IMG_1610.JPG

 

resize_IMG_1611.JPG

 

resize_IMG_1612.JPG

 

resize_IMG_1613.JPG

 

resize_IMG_1614.JPG

 

resize_IMG_1616.JPG

 

resize_IMG_1617.JPG

 

resize_IMG_1618.JPG

 

resize_IMG_1620.JPG

 

resize_IMG_1621.JPG

 

resize_IMG_1622.JPG

 

resize_IMG_1623.JPG

 

resize_IMG_1624.JPG

 

resize_IMG_1625.JPG

[ 박주성 kkkiu79@hotmail.com ]
박주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