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축사기사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 기념사)기독 언론의 정도를 달려 2023/11/30 22:42
박주성 집사(남미복음신문 발행인)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맞아 그동안 기도해 주시고 협조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도 끊임…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2023/11/30 22:41
한봉헌 목사(브라질한인기독교연합회장, 봉헤찌로주님의교회 담임)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축하합니다. 창간일로부터 지금까지 매순간들이 산고의 시간이었음을 알기에 마음을 모아 박수를 보냅니다. …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2023/11/30 22:40
이진남 선교사(한인브라질선교사협의회장) 할렐루야~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세워진 남미복음신문이 창간 18년을 맞이하였습니다. 지금까지 그 사명에 충성하…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2023/11/30 22:38
문정욱 목사(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브라질노회장, 신암교회 담임) 샬롬! 남미 복음 신문 창간 18주년을 축하드립니다. 한회 한회가 지나가고, 한해 한해가 흘러 어느덧 18년이란 세월이 흘러갔습니다. 그동…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2023/11/30 22:37
한도수 목사(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브라질지회장, 리오동양선교교회 담임)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인터넷 신문으로 전환하여 계…
(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8주년을 2023/11/30 22:34
김교인 장로(브라질한인기독교장로회장, 대한교회) 판데믹과 같은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교포 교회가 수적으로 줄어드는 가운데에도 18년의 시간을 지켜주신 하나님 은혜에 감사 드리고 잘 이끌어 온 남미…
(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의 창간 12주년 2017/11/30 20:37
홍영종 주상파울루대한민국총영사 남미복음신문의 창간 1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05년부터 교계 소식과 더불어 여러 유익한 정보를 전하고자 애써오신 발행인, 편집자 및 기자 여러분들의 그 간 노…
(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을 2017/11/30 20:36
김요진 브라질한인회장 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을 축하합니다.먼저 55년의 이민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브라질 한인사회에서 12년 전,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의 기치를 들고 문서선교를 시작한 …
(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을 2017/11/30 20:34
장영춘 목사(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장, 미주크리스천신문 발행인) 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지금까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또한 지난 12년 동안 오직 정론직필에 …
(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을 여기까지 인 2017/11/30 20:33
정세광 목사(캘리포니아대학교 총장) 남미 복음의 파수꾼, 복음의 전달자가 벌써 창간 12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성경은 12를 열두가지, 열두덩이, 열두거리, 열두바구니, 열두사도, 열두제자, 열두지파 등 …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