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명 목사의 나눔칼럼)예수님이 주시는 부흥
2024/06/21 22:18 입력  |  조회수 : 52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수명목사.jpg

이수명 목사(나누리선교회장)

 

 하나님은 참 좋으신 아버지이십니다. 요즘 우리 대광교회에서 강동지방회 연합 부흥 성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교회에서 “이번 연합 부흥성회는 토요일과 주일 이틀 성회로 모입니다”하는 소리를 들으며 나는 “왜 이틀 모이지 보통 삼 일 하는데 모처럼 귀한 강사님을 모셨는데” 하였는데 며칠 후에 담임목사님이 나에게 “목사님 16일 주일에 말씀 전해주세요”하여서 “16일 주일이면 부흥회 주간이네요”, “네 연합 부흥회라 목사님들도 오시고 준비해야 될 일이 많아서요” 나는 다음 날 새벽기도 때 “하나님 아버지 이번 부흥회 기간 주일에 어떻게 제가 말씀을 전하게 되었는지요” 했더니 내 마음에 들리는 말씀이 “너 부흥강사로 말씀 전하고 싶다고 하지 않았느냐 그런데 너는 아직 준비가 안 되어 자격이 없지만 그래도 소원이라니 이번 부흥회 기간 주일에 부흥강사처럼 내 말을 전해보아라” 하셔서 나는 “감히 부흥강사 근처에도 가지 못할 저를 부흥강사처럼 생각해 주시고 배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슨 말씀을 전해야 될지 심히 걱정됩니다. 강사님이 전하는 말씀에 도움이 되게 아버지 말씀하여 주세요”하며 계속 기도하는 중에 내 마음에 떠오르는 성경 말씀이 하박국 3장 2절 “여호와여 내가 주께 대한 소문을 듣고 놀랐나이다 여호와여 주는 주의 일을 이 수년 내에 부흥케 하옵소서 이 수년 내에 나타내시옵소서 진노 중에라도 긍휼을 잊지 마옵소서” 하신 말씀이었습니다.

 이 말씀은 3년 전에 “아버지 이 나라를 불쌍히 여겨주시고 살려주세요. 교회들이 우리 조상들이 가졌던 믿음으로 부흥되게 해주세요” 하며 기도할 때 “이 나라와 교회가 살길은 세상 소문을 듣고 놀라지 말고 나의 소문을 듣고 놀라며 나의 말을 듣고 회개하면 살 수 있다” 하셔서 내가 섬기는 실버미니스트리 모임에서 자주 이 말씀을 외치고 하나님이 주시는 부흥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첫째는 00의 부흥입니다. 예수님이 요한복음 20장 21~26절에서 두려워서 떠는 제자들에게 세 번이나 말씀하신 부흥입니다.

 둘째는 00의 부흥입니다. 예수님이 요한복음 20장 26~29절에서 도마에게 말씀하신 부흥입니다.

 셋째는 00의 부흥입니다. 예수님이 요한복음 21장 15~17절에서 베드로를 요한의 아들 시몬아 부르시며 세 번이나 말씀하신 부흥입니다.

 네 번째로 00의 부흥입니다. 사도행전 1장에서 예수님이 감람산에서 제자들을 축복하고 하늘로 올리우실 때 놀라며 하늘을 쳐다보는 제자들에게 천사들이 외친 부흥입니다.

 이런 부흥을 얻기 위해 히브리서 4장 16절에서는 “그러므로 우리가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하셨습니다. 

 이번 부흥회 주제인 “그래도 삶은 아름답습니다”라는 제목처럼 우리가 죄를 지어 진노를 받아 마땅하나 그래도 우리를 사랑하셔서 진노 중에 긍휼을 베푸시는 은혜의 보좌 앞으로 예수님의 이름으로 담대히 나아 가십시다. 감사합니다. 아멘.

 첫째: 평강의 부흥, 둘째: 믿음의 부흥, 셋째: 사랑의 부흥, 넷째: 재림의 부흥


<뇌를 기분 좋게 해주는 낱말 퀴즈> * 지난주 정답=(마음가짐/유머감각)

노란색 칸에 들어갈 단어를 맞춰보세요. 정답은 다음 주 컬럼에 기재하겠습니다.

 

낱말1.jpg

 

날말2.jp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