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사회 읽기:한인의 미래)인구학과 브라질 기독교
2020/01/16 22:23 입력  |  조회수 : 228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정기중.jpg
 정기중 선교사(사회학박사,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인구학
 인구학 혹은 인구통계학(demography)은 한 지역 인구의 특징을 통계적으로 연구하는 사회과학의 한 분야입니다. 인구학을 통해 국적, 교육, 인종, 민족, 종교, 성별과 같은 사회 구성원들의 개별적, 집단적 특징을 설명할 수 있고, 특정 사회현상의 원인과 과정 결과를 분석하여 앞으로 인구지형 변화의 예측도 가능합니다. 한국과 다르게 브라질은 여러 민족이 역사적으로 혼합된 혼종성의 사회이기 때문에 인구의 구성, 변화가 세계 어느 나라보다 역동성을 띱니다. Elza Berquó 「evolução demográfica」(2001)에 따르면 20세기 브라질 인구지형은 지난 50년간 급격한 변화를 보였습니다. 거시적으로 보면, 산업화, 근대화로 인한 도시인구의 증가는 지방과 시골 인구를 감소시켰고, 도시 내부에서도 소득차이에 따른 거주지와 인구구성의 변화가 드러납니다. 유럽, 아랍, 아시아 이민자들의 이주와 정착과 사회화 과정은 브라질의 인구지형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고 있습니다. 미시적으로 보면, 출산율의 감소로 인구 성장률이 둔화되었고 핵가족화, 고령화 사회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성생활에 대한 자주적 인식, 개인의 출산의 권리가 인권의 중요한 주제가 되었습니다. 부부와 가족에 대한 인식의 변화는 이혼, 가족, 자녀양육에 대한 개념과 가치를 변화시키고 사회 전반에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기독교 인구학 지형
 1월 13일 발표된 Datafolha의 조사에 따르면 여성과 흑인이 기독교인 개신교(evangélicos)와 가톨릭(católicos)인 다수를 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176개의 행정구역 2,94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여성은 개신교의 58%, 가톨릭의 51%를 차지합니다. 인종적으로 흑인(preto)이 개신교의 59%, 혼혈인종을 나타내는 파르두(pardo)가 가톨릭에서 55%로 가장 높았습니다. 가톨릭보다 개신교의 여성과 흑인의 비율이 높은 것은 사회경제적으로 소외되었던 계층이 개신교회의 탈권위적인 제도와 수용성으로 활동의 폭이 넓어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개신교와 가톨릭 모두 두 개의 최저임금(dois salário mínimos)을 받는 비율이 48%와 46%, 중등교육 졸업자가 각각 49%와 42%로 가장 높았습니다. 지역적으로 보면, 개신교가 가장 많이 분포한 지역은 북부지역으로 39%, 가톨릭은 북동부에 59% 가 살고 있습니다. 북부의 개신교 비율이 높은 것은 미국과 유럽 선교사들의 지속적인 활동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북동부는 가톨릭의 비율이 현저하게 높은 이유는 이 지역이 유럽의 정복자들 처음으로 도착하여 가톨릭 교회가 제도화되고 공고화된 곳이기 때문입니다. 브라질에서 기독교는 가장 많은 인구분포를 보입니다. 응답자 중 50%가 가톨릭, 31%가 개신교입니다. 종교가 없다고 대답한 비율은 10%, 무신론자는 1%, 심령주의자(espíritas)가 3%, 토속신앙인 움반다(umbandista)가 2%, 유대교가 0.3%로 나타났습니다.
 한인 기독교의 인구학
 브라질의 기독교를 인구학적인 관점으로 보면 그 특징이 분명하게 드러납니다. 권위적이고 가부장적인 가톨릭으로부터 소외되었던 계층인 여성과 흑인을 수용하는 개신교로 무게 중심의 변화가 감지됩니다.  그리고 과학과 소비의 시대로 접어 들면서 생긴 무신교의 증가도 주목할만한 현상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인의 기독교는 어떤 길을 걸어왔고 앞으로의 모습에 대한 질문을 하게 됩니다. 한인들은 이민초기 시절부터 교회와 성당을 삶의 중요한 분으로 여겨 왔습니다. 말과 물이 설은 곳에서 한국말, 한국문화, 자녀 교육의 중심지는 바로 교회였습니다. 이민 60년을 바라보는 한인 이민사에서 기독교의 위치와 의미를 찾는 작업이 필요해 보입니다. 인구학적 접근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한인 사회 내에서 기독교인의 비율, 성별의 분포, 소득 수준과 같은 기본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이민연도, 이민세대, 교육, 언어구사수준에 따른 종교생활의 면면을 살펴보는 것은 한인 기독교의 발자취와 특징을 밝히고 한인교계의 미래를 예측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