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 축사)남미복음신문 창간 1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17/11/30 20:2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조명환문화기행.jpg
조명환 목사(크리스천위클리 발행인)
 
남미복음신문의 창간 1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글자그대로 지난 12년 동안 우리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실어나르는 충성스러운 큰 그릇으로 사역해온 복음신문 임직원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립니다.
 이 신문은 박재호 목사님에 의해 창간되어 박 목사님의 수고와 노력과 기도와 땀방울의 결실이라고 생각합니다.
 박 목사님은 기독교언론사역에 남다른 애정과 열정을 갖고 계신 지도자였습니다. 그 분은 브라질 상파울에서 목회하셨지만 세계를 내다보며 목회하시고 교계를 이끌어 주시고 모든 교회들에게 꿈과 미래를 열어주신 비저너리 리더였습니다.
 남미복음신문은 그 분의 그 선교 비전을 실어나르는 도구였고 문서선교의 지팡이였습니다. 12년 동안 너무 많은 일, 큰 일을 이루셨습니다. 12년 동안 건재하여 사명을 감당해 오신 것 자체가 위대한 승리요 아름다운 금자탑입니다.
 이제 박 목사님 후임으로 박주성 집사님이 발행인이 되어 바톤을 물려받으셨습니다. 축하할 일입니다. 박 목사님이 모세처럼 고난을 헤치고 홍해바다란 긴 세월을 이겨오셨다면 이제 바톤을 물려받은 박주성 발행인은 가나안 정복을 눈앞에 둔 여호수아처럼 힘차게 전진하고 승리하여 브라질에서 가장 신뢰받고 쓰임받는 최고의 문서선교의 도구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특별히 LA에 있는 우리 크리스천 위클리와 자매 관계를 맺고 창간된 남미복음신문의 발전과 성숙은 곧 우리 크리스천 위클리의 기쁨이자 자랑이기도 합니다.
 계속 아름답게 전진하십시요. 창간 12주년을 축하합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Rua Santa Rita, 215 Sala 1-Pari Sao Paulo SP Brasil CEP 03026-030
    전화 : (55-11) 2692-1165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17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