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계 지도자들, 올랜도 테러에 애도 표명
2016/06/17 01: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끔찍한 비극”
올랜도테러.jpg
 
미국 올랜도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교계 지도자들이 희생자와 유가족들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코코아비치제일그리스도교회 클리프 우드럼 목사는 “올랜도 총기 사건의 비극은 끔찍하다. 무고한 이들을 죽이는 행위는 비이성적이며, 비판받아야 한다”고 했다. 세인트제임스아프리카감리교회의 글렌 데임스 목사는 주일 설교에서 “우리는 모두 하나님의 자녀들로서 상처를 입었다. 이번 사건으로 깊은 슬픔을 느낀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희생자들의 잘못 때문에 발생했다는 견해에 대해서는 절대 반대한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과 맞지 않다”고도 했다. 주일예배 이후 사건 소식을 접한 팜베이하우스의 켄 델가도 목사는 이번 사건과 희생자들을 위한 기도회를 열었다. 그는 “얼마나 끔찍한 사건인가.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유가족들에게 깊은 슬픔을 표한다”고 말했다. 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면서, 용의자가 아프가니스탄계 미국인으로 IS에 대한 충성을 서약했고 동성애자에 대한 증오를 품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로이터통신은 당국의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아직까지 용의자가 IS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틴이 범행을 저지르기 직전 911에 전화를 걸어 IS에 충성 서약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IS 추종에 따른 행위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의회 전문 매체인 ‘더 힐’은 FBI가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용의자를 세 차례 심문했으나, 당시에는 위험성을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IS는 테러의 배후가 자신들이라고 밝히고 나섰다. IS 관련 매체인 아마크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100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올랜도 게이 나이트클럽 공격은 IS 전사가 저지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한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FBI 론 호퍼 특수조사팀장은 “우리는 용의자가 지하드 사상에 경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모든 각도에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Rua Santa Rita, 215 Sala 1-Pari Sao Paulo SP Brasil CEP 03026-030
    전화 : (55-11) 2692-1165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17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