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란 무엇인가?)기독교의 본질-45
2019/05/09 22:23 입력  |  조회수 : 27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양성환목사1.jpg
 미주성결교회 양성환 선교사(오레곤선교교회 파송)
 
1. 기도
 (1) 기도의 정의 : 기도는 하나님과의 개인적 소통이다.
 (2) 하나님께서는 왜 우리의 기도를 원하시는가?
 ⓐ 하나님은 의지하고 신뢰하기를 원하신다. 의지함이 창조주와 피조물의 관계에 있는 적절한 태도이기 때문이다.
 ⓑ 기도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더욱더 깊게 해주며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고 우리와 교제를 인하여 기뻐하신다.
 ⓒ 하나님께서는 피조물인 우리가 기도를 통해서 영원히 중요한 일들에 관하여 관여하기를 원하신다.
 ⓓ 기도를 통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이다.
 (3) 기도의 유효성
 ⓐ 기도는 하나님의 행동하시는 방법을 변경시킬 수도 있다.
 ⓑ 중보자이신 그리스도를 통하여 능력 있는 기도가 가능해진다.(딤전2:5)
 ⓒ 예수의 이름으로 기도함은 단지 그의 권세로 기도한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주님의 삶을 닮겠다는 의지를 내포한다.
 ⓓ 우리는 주님과 성령께 기도한다는 것은 정당한 것이다. 성령님은 은사를 그의 뜻대로 각 사람에게 나눠주시는 분이고 역사하시는 분이시다.
 (4) 능력 있는 기도는 무엇인가?
 ⓐ 하나님의 뜻을 따라 기도함이다. 주님도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하심으로 하나님의 뜻을 간구했다. 주님은 우리가 기도할 때에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안에 거하도록 권하셨다.
 ⓑ 믿음으로 기도함. 우리가 믿음을 갖는 것은 하나님을 믿는 인격적인 신뢰를 의미한다. 이 신뢰와 믿음이 기도의 응답을 가능케 한다.
 ⓒ 죄의 고백. 죄의 고백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고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를 유지하여 기도해야 한다.
 ⓓ 다른 이를 용서함. 기도는 인격적인 관계를 전제하는 것이므로 우리가 성령을 거슬러 범죄하고 근심케 하면서 죄를 용서치 못한다면 하나님과의 단절을 초래한다. 사람과의 교제 단절은 하나님과의 관계에도 영향을 준다.
 ⓔ 겸손. 하나님께 기도함에 있어서 바른 자세는 겸손이며 교만은 전혀 합당치 못한 자세이다.
 (5) 응답되지 않는 기도는 어떻게 이해할까? 하나님은 창조자시고 우리는 피조물이라는 관점을 갖는다면 응답되지 않는 기도는 있을 수 있다. 이는 하나님께서 미래에 대한 지혜로 우리를 향한 계획을 감추고 계신다. 또는 하나님의 뜻대로 기도하지 않는다는 것은 협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주님의 사역을 모르기 때문이다.
 (6) 찬양과 감사. 하나님을 향한 찬양과 감사는 기도의 중요한 요소이다. 기도에 수반되어야 할 감사는 모든 상황에서  즉 우리에게 허락하신 모든 사건을 인하여서 하나님께 대한 감사와 찬양의 표현이다. 범사에 겸손과 감사와  찬양으로 기도할 때에 하나님께서 받으시기에 합당한 기도가 될 것이다.
결론으로 기도에 대해서 정리하면서 기도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수 있다. 피조물인 우리가 창조주와 교제하며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주신다는 사실만이라도 감사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18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