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설교요약)감사거리-上
2019/02/28 22:55 입력  |  조회수 : 61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심석현목사(샬롬교회).jpg
심석현 목사(샬롬교회 담임)
 
[본문 : 고전 1:4~7]
 I. 서론
 오늘 우리 사회에서는 ‘감사’를 많이 잃어버리고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은 평소의 삶에서 ‘감사’가 많습니까? 우리는 ‘감사’를 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조건들을 찾는 것 같습니다. 그 조건이 채워지면 감사하고 그렇지 않으면 불평을 합니다. 오늘 저는 말씀을 통해서 우리가 감사해야 할 거리들이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할 것입니다. 말씀을 통해서 감사거리를 찾아서 매 순간 감사가 넘치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II. 본론
 1. 여러분들은 언제 감사하십니까?
 오늘 우리의 감사는 너무나 ‘나에게 초점이 맞추어진 것’ 같습니다. 누군가 나에게 무엇을 잘 해주었을 때 감사합니다. 어려운 일을 당했을 때 나에게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면 감사함을 느낍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의 감사는 ‘상대적인 감사’ 혹은 ‘조건적인 감사’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감사는 우리의 마음의 상태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감사에 대해서 너무나도 감정적인 요소가 들어가기 쉽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우리에게 이러한 조건적인 감사가 아니라, ‘절대적인 감사’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이 감사는 또한 자기 자신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지 않습니다. 이기적인 감사가 아닙니다. 성경에서 사도 바울이 무엇 때문에 감사가 있었는지 다시 한 번 4절을 읽어보도록 하십시다. (고전 1:4)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에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내가 너희를 위하여 항상 하나님께 감사하노니
 사도 바울은 감사의 대상을 먼저 ‘하나님’으로 말합니다. 그리고 그 감사의 내용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에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로’라고 말합니다. 즉, 고린도 교인들이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받게 되었음으로 감사하다는 말입니다. 오늘의 우리의 감사의 제목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해야 할 것입니다. 나와 가족 등 가까운 사람들이 누리게 되는 그 무엇 때문에 감사를 하는 것이 결코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감사가 여기에만 머물러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오늘 사도 바울은 그의 관심이 하나님의 은혜가 온 세계에 퍼져 예수님을 믿는 역사가 일어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고린도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 곧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부활하셔서 성령으로 그들에게 구원의 확신을 가져다 주신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도 바울은 이러한 고린도 지역에 구원의 역사 곧 교회가 세워지는 역사에 대해서 하나님께 감사하다는 고백을 하고 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18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